시사 > 전체기사

인천 대청·소청도에서도 점박이물범 서식 확인

인천 대청도에서 확인한 점박이물범. 인천녹색연합 제공

인천녹색연합은 지난달 23∼25일 현장 조사를 통해 대청도와 소청도 일대에서도 점박이물범이 서식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청도 갑죽도와 소청도 등대 아래 바위지대를 주요 휴식지로 하며 인근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청도 지역에서 점박이물범 서식지는 갑죽도(대갑죽도·소갑죽도) 일대다. 주요 관찰지역은 서풍받이 해안, 마당바위 해안, 지두리 해안 서쪽 끝 등의 암초 지역으로 조사됐다. 선박을 이용한 지난달 23일 조사에서는 점박이물범 2마리가 갑죽도에서 관찰됐다. 겨울에도 관찰되며 지난 2021년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10여 마리가 머문 적이 있다는 게 대청도 주민들의 전언이다.

인천 소청도에서 확인한 점박이물범. 인천녹색연합 제공

소청도 지역에서 점박이물범 서식지는 소청도 등대 주변 지역인 안가둔이, 바깥가둔이 등이다. 주요 관찰지역은 분바위 일대, 작은 삭금, 물금지 등의 암초 지역이다. 육안으로 진행된 지난달 25일 조사에서는 점박이물범 2마리가 등대 아래 해안에서 포착됐다. 주민들은 “4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 관찰되고 4~5마리까지 관찰되는 경우도 있다”며 “까나리, 멸치, 정어리 떼 등이 들어오는 시기에도 나타난다”고 전했다.

점박이물범의 황해 개체군은 지난 2019년 기준 1500여 마리다. 이 중 300∼350여 마리가 매년 봄부터 늦가을까지 백령도를 찾아와 머물다가 겨울철에 번식지인 중국 발해만 일대로 이동하며 생활한다.

인천녹색연합 관계자는 “백령도뿐 아니라 대청도와 소청도 권역까지 점박이물범 서식 현황 조사를 확대해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인천녹색연합은 백령도 서식지뿐 아니라 대청도와 소청도 권역까지 확대하여 모니터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