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튜버 지역 비하 논란에 적극 대응…전화위복 계기로”

경북도, 영양군과 협력해 ‘영양 가득’ 콘텐츠 시리즈 두 편 기획해 눈길

경북도는 영양군과 협력해 유투버 지역 비하 논란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기 위해 ‘영양 가득’ 콘텐츠 시리즈 두 편을 기획했다. 사진은 영양가득 1편 썸네일.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최근 지역 비하와 자극적 발언으로 논란이 된 유튜브 콘텐츠의 사회적 피해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11일 구독자 300만을 보유한 유튜버가 경북 영양군에서 촬영한 영상을 게재했으나 영상 속 지역 비하 발언과 자극적인 멘트로 인해 비판 여론이 불거졌다.

이에 경북도는 영양군과 협력해 이 논란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기 위해 ‘영양 가득’ 콘텐츠 시리즈 두 편을 기획했다.

이 콘텐츠는 지난 13일 경북도 공식 유튜브 채널 보이소 TV에 ‘느리게 걷다 보면 보이는 것들’이라는 주제로 한 ‘영양 가득 힐링여행’ 편이 먼저 공개됐고 영양의 먹거리를 소개하는 ‘영양 가득 미식여행’ 편도 촬영 중이다.

또 이 두 편의 ‘영양 가득’ 콘텐츠는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SNS 채널을 통해서도 홍보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지역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영양군의 자연과 문화, 그리고 먹거리를 전국에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이번 콘텐츠 시리즈를 시작으로 다른 시군에도 확대 적용해 경북 전역의 매력을 알리는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관에서 해야 할 공익적 가치 실현을 위해 ‘2030 자살 예방’, ‘4050 우울증 극복’, ‘외국인 인식개선’ 등 공익 콘텐츠를 중점적으로 제작해 왔다.

그 결과, 대한민국디지털콘텐츠대상 영상콘텐츠 부분 대상, 대한민국커뮤니케이션대상 광고·공익 캠페인 부분 수상 등 뉴미디어 분야에서 6개의 상을 받았으며 앞으로도 공익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임대성 경북도 대변인은 “정확한 조사와 정보 없이 자극적인 콘텐츠로 구독자와 조회 수를 늘리려다 보니 의도적으로 지역을 비하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이번 영양군 콘텐츠를 계기로 왜곡된 지역 콘텐츠 대응을 위한 제도적 체계를 만들어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