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모빌리티 중심 경기도, 대한민국 변화 이끌 것”

‘2024 경기 미래모빌리티 페스타’에 참석해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모빌리티의 중심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지사는 지난 15일 시흥 배곧생명공원에서 열린 ‘2024 경기 미래모빌리티 페스타’에 참석해 “모빌리티 대한민국 연구개발(R&D) 투자의 71%가 경기도에서 이뤄지고 있고, 모빌리티 연구 인력의 62%가 경기도에 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중앙정부는 R&D 예산을 20% 가까이 줄였는데, 경기도는 46%를 늘렸다”며 “미래를 먼저 맞이하기 위해 R&D 투자에 경기도가 앞장서고, 그 선봉에 시흥시가 있도록 함께 힘을 합치자”고 말했다.

올해 처음 열린 경기 미래모빌리티 페스타에서는 드론, 친환경 도심항공교통(UAM), 자율주행차 등 경기도의 미래모빌리티 환경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이날 특히, 1200대 규모의 드론 라이트쇼가 펼쳐져, 수많은 드론이 밤하늘에 떠서 경기도의 미래모빌리티 비전 ‘미래 모빌리티 산업 육성 및 생태계 조성’ 등 주요 도정 메시지를 제시했다.

이번 행사는 14일부터 16일까지 열려 이 기간 동안 참여자들은 드론체험행사(드론 낚시·레이스·경품 뽑기 등), UAM 전시 및 MaaS(다양한 교통수단을 예약부터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통합교통서비스) 체험관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경기도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미래차 소프트웨어 검증, 친환경차 보급 및 기반시설 확충, 자율주행 실증단지 및 ‘판타G 버스’ 운영, 국토부 UAM 실증사업 버티포트 조성(고양 킨텍스), 에너지 체계 전환을 위한 수소 기반시설 마련의 일환으로 수소 생산&교통복합기지 준공(평택), 수소도시(안산, 남양주, 평택, 양주) 및 미니 수소도시(용인)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시흥=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