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호중, 뺑소니 피해자와 합의 성공…처벌 양형 줄일까

김호중, 35일 만에 피해자와 합의
피해자 합의, 양형에 반영 여부 관심
유리하게 참작될 가능성

입력 : 2024-06-15 16:41/수정 : 2024-06-15 21:56
가수 김호중.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피해자와 합의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35일 만이다.

15일 한 매체는 김호중이 지난 13일 이 사건으로 피해를 본 택시기사 A씨와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현재 통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택시는 수리를 맡긴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당장 운전대를 잡을 엄두가 안 나서 쉬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갑자기 택시 위로 차가 올라왔는데 (가해 차주가) 도망을 갔다”며 “혼자 112에 신고하고 조사를 받았는데 뉴스를 보고나서야 김호중인 걸 알았다”고 했다.

이어 “보험처리를 해야 하는데 경찰이 전화번호를 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개인 보험으로 치료비와 자차 수리 비용 등을 처리했다고 전했다.

A씨와 김호중 간 합의는 검찰 수사 단계에서 양측의 연락이 닿으며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김호중 측 의사를 전달 받아 지난 12일에 연락이 됐고 다음날 사과를 받고 합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주장에 대해 “초기 진단으로는 전치 2주가 나왔지만 몸이 점점 안 좋아져서 피해 상태가 확정이 안 됐고 김호중도 수사 중이었다”고 매체에 말했다.

김호중이 피해자와 합의에 성공하며 이 점은 양형에도 유리한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교통사고 사건의 경우 피해자와의 합의가 처벌 수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달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입건됐다. 그는 열흘간 “술잔을 입에 댔을 뿐 술을 마시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결국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같은 달 24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