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푸드 열기에 ‘쑥’ 오른 음식료 주가…빚 내서 산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라면. 연합뉴스

뜨거워지는 ‘K-푸드’ 종목 매수세에 ‘빚투(빚내서 투자)’까지 급증하고 있다. 한 달 새 적게는 2배서 많게는 10배까지 뛰었다.

15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해태제과식품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3일 기준 11억5900만원으로 한 달 전(1억700만원)보다 10배(983%) 뛰었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 내 신용융자 잔고 증가율 상위 종목 순위 2위다.

신용융자 잔고는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주식을 사기 위해 돈을 빌리고 아직 상환하지 않은 금액이다. ‘빚투’의 규모를 파악할 수 있는 지표다.

롯데웰푸드는 신용잔고가 6억8300만원에서 34억2700만원으로 한 달 만에 402% 늘었다. 농심홀딩스는 2억6300만원에서 9억1100만원으로 같은 기간 246% 증가했다.

다른 식음료주의 신용잔고 증가율도 평균인 6.3%를 크게 웃돈다. 크라운제과(164%), CJ씨푸드(163%), 한성기업(141%), 풀무원(128%), 동원F&B(108%) 등도 가파르게 늘었다.

삼양식품의 호실적이 음식료주 종목에 대한 관심에 불을 붙였다. 삼양식품의 1분기 면·스낵 해외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늘었다.

농심 역시 지난 12일 신규 물류센터를 건립하고 사조대림은 미국에 냉동김밥 36t을 수출했다고 밝히면서 기대를 모았다.

잇따른 가공식품 가격 인상 역시 투자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지난 1일 롯데웰푸드는 코코아 제과 제품 17종의 가격을 평균 12%, 롯데칠성은 6개 음료 출고가를 평균 7% 올렸다.

음식료 기업 주가가 최근 가파르게 올랐지만 상승 여력이 남아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권우정 교보증권 연구원은 “최근 음식료 업종 밸류에이션(평가가치) 상승에도 불구하고 현재 음식료 업종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률(P/E)은 10배로 크게 부담스럽지 않다”며 “지난 20년간 음식료 업종 P/E는 13.4배 수준이었고, 음식료 업종은 본래 안정적인 실적을 낸다는 점에서 코스피 대비 높은 밸류에이션을 적용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음식료 업종 지수 상승은 2011~2012년 리레이팅(재평가) 시기와 유사한데, 당시 판가 인상과 해외 수출 확대로 2011년과 2012년 음식료 업종 수익률은 각각 22.6%, 25.6%로 코스피 수익률을 크게 상회했다”며 “이 때를 감안하면 추가 밸류에이션 상승 여력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