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맹장 터졌는데 집단휴진으로 헤맨 50대…병원장이 직접 수술

이송되는 응급환자 A씨. 함박종합사회복지관 제공

50대 응급환자가 의료계 집단휴직으로 하루 종일 병원을 찾아 헤맨 끝에 한 지방 병원장에게 수술을 받아 목숨을 건졌다.

15일 함박종합사회복지관에 따르면 인천에 사는 50대 A씨는 지난 11일 맹장이 터져 장폐색(막힘) 증세와 복막염으로 수술이 긴급한 상태에 이르렀다. 종합병원에서 다음날로 수술 일정을 잡고 입원했지만 치매를 앓던 A씨는 병실을 무단으로 벗어났다. 병원 측은 A씨가 탈출 과정에서 의료진에게 폭력적인 성향을 보였다며 수술을 거부했다.

하지만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 장기화 여파로 대부분 병원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 인천의 상급종합병원 2곳을 찾아갔으나 모두 수술할 수 있는 의사가 없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했다. 인천은 물론 서울·경기 등 수도권까지 수소문했지만 수술 가능한 병원이 없었다.

시간이 지나 A씨의 복부가 맨눈으로 봐도 심각할 정도로 부풀었을 때 인천의료원으로부터 환자를 데리고 오라는 연락이 왔다. A씨는 결국 지난 12일 밤이 돼서야 입원을 했고 이튿날 오전 7시쯤 조승연 인천의료원장 집도로 이뤄진 수술 끝에 위기를 넘기고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다.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장을 맡고 있는 조 원장은 평소 의대 증원 계획에 따른 전공의 이탈 사태와 관련해 “전공의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교수들이 환자 곁을 벗어나 ‘투쟁’하는 방식의 대응은 바람직한 것 같지 않다”고 지적해 왔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