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연예인도 아이폰만 쓰네”… ‘셀카 열풍’에 삼성 곤혹

신형 아이폰 16 카메라 대폭 업그레이드
삼성전자 제치고 판매량 1위 탈환 전망

배우 한소희가 아이폰 제품을 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NS 캡처

유명 연예인들을 필두로 ‘아이폰 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애플이 오는 9월 출시할 ‘아이폰 16’에 역대 최고 성능의 카메라가 장착될 것이라고 예고됐다.

15일 IT(정보통신)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16 프로맥스에 맞춤형 4800만 화소 소니 최신형 센서에 12% 더 큰 메인 카메라 렌즈를 탑재할 것으로 전망된다. 초광각 카메라에도 기존 1200만 화소 렌즈보다 향상된 4800만 화소 렌즈가 들어간다.

전망대로 카메라 성능이 개선된다면, 신형 아이폰으로 지금보다도 선명한 고화질의 사진을 촬영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업그레이드된 해상도는 이미지의 디테일과 선명도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해상도가 높을수록 사진을 자르거나 확대해도 품질이 유지되므로 후처리에 더 많은 유연성이 제공된다는 설명이다.

걸그룹 뉴진스의 노래 'ETA' 뮤직비디오. 유튜브 캡처

업계는 애플이 젊은 세대를 겨냥해 카메라 기능을 크게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고화질 사진 촬영 기능을 위해 삼성전자 제품 대신 아이폰을 구매하는 수요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애플코리아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50% 증가했다.

한편 오는 9월 출시 예정인 신형 아이폰16은 3년 만에 최대 판매량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가 새로 출시하는 ‘갤럭시 Z폴드6’와 ‘갤럭시 Z플립6’와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교체 주기가 도래한 아이폰이 3억대에 육박하고, 배터리 및 카메라 기능으로 인해 아이폰 사용자들의 기기 교체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올 하반기 아이폰16부터 대규모 교체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