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교수들 “18일 집단휴진 동참…추가 휴진도 논의중”

입력 : 2024-06-14 22:40/수정 : 2024-06-14 22:47
다음주 대한의사협회와 의대 교수들의 집단휴진이 예고된 가운데 14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 20개 의대 교수가 모인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14일 총회를 열고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추진하는 집단휴진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전의비는 “전의비 소속 대부분 대학들의 참여를 확인했고, 아직 설문을 마치지 않은 대학(교수)들도 의협 회원으로서 개별적으로 참여 예정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각 병원별로 추가 휴진도 논의 중이라고 했다. 전의비는 “구체적인 기간과 시작 날짜를 조율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전의비는 “구체적인 참여율, 예상 추가 휴진 대학, 규모는 밝히기가 꺼려한 대학들이 있어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휴진을 하더라도 응급실과 중환자실은 유지하고, 치료가 급한 중환자 수술은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분만병의원협회와 대한아동병원협회에 이어 뇌전증지원병원 협의체는 이날 18일 집단 휴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