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페이즈 펜타킬’ 젠지, 서머 첫 경기서 BNK 제압


젠지가 ‘페이즈’ 김수환의 펜타 킬과 함께 서머 시즌 첫 승전고를 울렸다.

젠지는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BNK 피어엑스에 2대 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1승0패(+2)를 기록, 광동 프릭스와 함께 순위표 최상단에서 서머 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골든 로드를 향한 여정, 첫 걸음은 경쾌하고 산뜻했다. 젠지는 첫 세트부터 전가의 보도와도 같은 제리·룰루 조합을 꺼내들었다. ‘캐니언’ 김건부(세주아니)가 바텀을 집중적으로 케어하는 동선을 짰고, 곧 김수환(제리)의 성장이 제 궤도에 올랐다. BNK는 탑에서 활로를 모색하고자 했지만 이 또한 ‘기인’ 김기인(럼블)의 능수능란한 라인 컨트롤 때문에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젠지는 무리해서 싸움을 전개하지 않고 침착하게, 야금야금 자신들의 영토를 확장해나갔다. 상대의 정글 캠프를 뺏어서 성장과 골드 격차를 벌렸다. 28분경 내셔 남작 둥지로 상대를 불러낸 뒤 최후의 한타를 전개했다. 김수환이 5개의 킬 로그를 모두 자신의 것으로 만들면서 게임을 매듭지었다.

김수환은 LCK 데뷔 후 통산 5번째 펜타 킬을 기록했다. 데뷔 시즌인 2023년에만 3번의 펜타 킬을 달성했던 그는 지난 스프링 시즌에도 한 차례 기록을 추가한 바 있다. 한 번 더 펜타 킬에 성공하면 LCK 역대 최다인 ‘룰러’ 박재혁(6회)의 기록과 타이가 된다.

젠지는 2세트에서 김기인의 트위스티드 페이트, 김건부의 카서스, ‘리헨즈’ 손시우의 노틸러스 등 자신들에게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우승을 안겼던 주력 챔피언들을 여럿 골랐다. 자신감 있는 플레이로 성장 격차를 벌려 우위에 섰다.

젠지는 상대와 킬을 주거니 받거니 하다가 20분경 한타에서 패배해 4데스를 당하고, 내셔 남작 버프를 빼앗겼다. 그러나 흔들리지 않고 치밀하게 득실을 계산하며 움직였다. 후반 운영에서 상대보다 앞선 이들은 최후의 장로 드래곤 전투에서 김건부의 버프 스틸로 승리를 확정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