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사장 “동해 가스전, 지질학적 가능성 있어… 이스라엘처럼 꾸준히 탐사시추”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 연합뉴스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은 동해가스전 ‘대왕고래 프로젝트’와 관련해 “지질학적으로 봤을 때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도 해양 주권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동해 가스전을 발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1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에너지미래포럼에 연사로 나서 ‘에너지의 미래와 우리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사장은 일본과 중국을 언급하며 이번 석유가스 프로젝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두 국가가 석유, 가스 등 자원개발에 경쟁적으로 나서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만 아무것도 안 하고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2년 전부터 우리도 광개토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동해 심해 쪽으로 가야 한다는 전략을 세웠지만 아직 경험과 실력이 많이 부족하다”며 “우리도 데이터를 확보하고 해양 주권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동해 가스전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속적인 탐사로 산유국 대열에 합류한 이스라엘을 교훈 사례로 들었다. 그는 “이스라엘은 멈추지 않고 심해로 가면서 대형 가스전을 발견해 지금은 가스 수출국이 됐다”며 “그동안 탐사를 위해 21공을 뚫었는데 우리는 그동안 1000m 넘게 시추한 게 2개에 불과하다. 꾸준히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서는 시추 단계 이후로 답변을 미뤘다. 김 사장은 “실제 프로젝트에 착수할지는 시추를 해봐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음파로 측정해 3D 이미지로 분석하고 시추를 통해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현재는 초음파 검사를 한 단계인데 지질학적으로 봤을 때는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연말 첫 탐사를 앞두고 예산 확보와 관련된 질문에는 “국회를 설득해 관련 예산을 얻는 것이 플랜 A이고 그 밖에 다양한 방법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해외 메이저 기업과도 대화를 주고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