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무나 죽이겠다”…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작성자 구속기소

지난달 24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철도 경찰관들이 순찰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역에서 칼부림을 일으키겠다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예고 글을 작성한 30대 남성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 윤수정 부장검사는 협박,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업부방해혐의를 받는 A씨(33)를 구속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아 조사한 결과, A씨의 폭력적인 성향이 협박성 글을 올린 계기가 됐다고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로 인해 서울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하고 경찰의 범죄예방직무와 서울역을 관리·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업무도 심각하게 방해됐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기소 이유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1시42분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서울역에 5월 24일 칼부림하러 간다.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는 글을 작성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디시인사이드 압수수색 등을 통해 A씨의 신원을 추적했고, 지난달 24일 오후 7시20분쯤 A씨 주거지인 경기도 고양시에서 체포했다.

경찰과 교통공사 직원 50명은 게시글 작성일인 지난달 22일부터 피의자 검거일인 24일까지 동원돼 비상근무를 실시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 등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무차별 범죄를 예고하는 사건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면서 “향후 재판 절차에서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