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조작 없다” 쿠팡, 이번엔 ‘5대핵심증거’로 반박

1400억원대 공정위 과징금 제재에 연일 반박자료

'쿠팡 랭킹순' 검색 순위를 조작해 소비자의 자체 브랜드(PB) 상품 구매를 유도한 쿠팡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1천억원대 과징금과 검찰 고발 등 제재를 받게 됐다. 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의 1400억원대 과징금 제재를 받은 쿠팡이 “조작된 직원 리뷰는 없었다”며 연일 반박 자료를 내며 반발하고 있다. 공정위는 쿠팡이 검색순위 알고리즘 조작과 임직원 구매 후기 작성을 통해 PB상품과 직매입상품을 검색순위 상단에 올렸다고 판단했다.

쿠팡은 14일 ‘직원 리뷰 조작이 없었다는 5대 핵심 증거’ 자료를 배포하고 2019년 2월부터 2022년 6월까지 자사 임직원 체험단 리뷰 평점 평균은 4.79점으로 일반인 체험단 평균 4.82점보다 더 낮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임직원이 PB상품에 만점에 가까운 리뷰를 몰아줬다는 공정위 주장과 달리 임직원 체험단 평점 평균은 일반인 체험단 평점 평균보다도 낮았다”고 밝혔다.

쿠팡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A직원은 2021년 8월 PB상품인 곰곰 멜론 리뷰에 ‘진짜 맛없었어요. 태어나서 먹어본 멜론 중에 제일 맛 없었음. 다른 사람한테 추천 못 해요’라고 적었다.

또 다른 B직원은 비슷한 시기 곰곰 양념게장 리뷰에 ‘비주얼에 1차적으로 실망했고, 게장에 양념이 너무 덕지덕지 붙어 있어 너무 짜서 일단 못 먹어요’라는 내용의 후기를 작성했다.

쿠팡은 “공정위는 (쿠팡이) 임직원에게 부정적 구매 후기를 작성하지 않도록 지시하는 등 지속해 관리했다는 일방적인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된 기간 직원 리뷰가 전체 PB상품 리뷰 2500만개의 0.3%에 불과하다는 점도 근거로 제시했다. 쿠팡은 “공정위는 전체 리뷰의 극히 일부인 7만개 댓글 수만을 강조하며 이들 모두가 편향적으로 작성한 리뷰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정위는 전날 쿠팡이 PB상품 및 직매입 상품 판매를 늘리기 위해 검색 순위 알고리즘을 조작하고, 임직원을 동원해 PB상품에 긍정적 구매 후기를 달고 높은 별점을 부여했다며 쿠팡과 PB상품 전담 자회사 CPLB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1400억원을 부과했다. 또한 이들 회사를 각각 검찰에 고발조치키로 했다.

쿠팡은 이에 즉각 입장문을 내고 “로켓배송 상품을 자유롭게 추천하고 판매할 수 없다면 더 이상 지금과 같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유지하기 어렵고 결국 소비자들의 막대한 불편과 피해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반발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