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발에 놀랐나… 서울의대 교수들 “중증·희귀질환 환자께 죄송”

“마지막 몸부림으로 전체 휴진 결의, 환자 절망 헤아리지 못해”
“반드시 지금 치료 필요한 환자들 차질없이 진료할 것”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와 의료진들이 오가고 있다. 뉴시스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예고한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중증·희귀질환 진료는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4일 오후 서울대의대 융합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먼저 중증·희귀질환 환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들은 “마지막 몸부림으로 전체 휴진을 결의했으나, 정부를 향한 이런 부르짖음이 서울대병원을 믿어온 중증·희귀질환 환자들께 절망의 소리가 될 것이라는 걸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 휴진이란 다른 병의원에서도 진료가 가능하거나 진료를 미뤄도 당분간 큰 영향을 받지 않는 환자들의 외래 진료와 수술 중단을 뜻한다”며 “진료가 지금 반드시 필요한 중증·희귀질환 환자들께는 휴진 기간에도 차질 없이 진료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수들은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원들에게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이 속한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하며 휴진으로 인한 진료·예약 변경 업무를 맡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비대위는 “과로로 순직하지 않으려면 사직할 수밖에 없는 교수들에게 지금의 일그러진 진료를 지속하라 강요하지 말고,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살리는 공공의료를 먼저 강화하라고 요청해달라”고 호소했다.

14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 의과대학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강희경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대위는 그간 상급종합병원임에도 1, 2차 병원과 경쟁하며 경증 환자를 진료해왔지만 이번 휴진을 계기로 달라지겠다고도 했다.

비대위는 “이번 전체 휴진을 시작으로 서울대병원은 중증·희귀질환 환자 진료에 집중하는 진정한 최상급종합병원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며 “이런 변화로 병원의 수익이 감소한다면 이는 바로 우리나라 현재 수가체계의 문제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의료계와의 협의체를 구성해달라고 요청했다. 비대위는 “의사들을 향해 다양한 명령을 동원하는 대신 긴 안목으로 정권과 공무원의 임기와는 무관하게 의료서비스 공급자와 소비자, 정부가 모여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상시적 의정협의체’의 구성과 운영을 서둘러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협의체의 논의 결과가 실제로 반영될 수 있는 법적 보장과 정책 집행을 위한 안정적 재원이 함께 명시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의료계와 정책 결정권자가 아무런 조건을 내세우지 않고 먼저 만나도 좋겠다”고 제안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