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오존주의보, 역대 가장 빨랐고 많았다

올해 4월 19일 오존주의보 발령
역대 가장 이른 시기에 발령돼
12일까지 10일 45회로 가장 많아

사진 뉴시스

올해 서울 지역 오존주의보가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가장 빨리, 많이 발령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로 인한 일사량 증가로 오존 농도의 증가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오존주의보가 처음 발령된 시기는 지난 4월 19일이다. 1995년 오존경보제가 도입된 뒤 가장 이른 시기에 발령된 것이다. 이달 12일까지 오존주의보 발령 횟수는 10일 45회로 오존경보제 도입 이래 가장 많았다.

오존은 대기 중 질소산화물(NOx)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햇빛을 받아 광화학반응으로 생성되는 2차오염 물질이다. 장시간 오존에 노출되면 폐 질환 등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

서울시는 고농도 오존이 발생하기 쉬운 기상 조건을 갖춘 것으로 분석된다. 여름일수와 일사량까지 증가해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시 연평균 기온은 2000년 12.7도에서 2023년 14.1도로 상승했다. 오존 생성에 유리한 조건인 여름일수는 2000년 61일에서 2023년 66일로 늘어났다. 여름일수는 일 최고기온이 25도 이상인 날의 연중 일수를 의미한다.

일사량도 2000년 3902MJ(메가줄)/㎡에서 2023년 5747MJ/㎡로 증가했다. 연도별 오존주의보 발령 일수와 횟수는 2000년 8일 22회에서 2023년 14일 45회로 늘었다.

연구원은 기상청에서 발표한 단기 기후 예측 결과 올여름 고농도 오존 발생이 빈번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주성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기후 변화에 따라 기온과 일사량이 상승하면서 서울시 대기 중 오존 농도 또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어린이와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외출과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