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극장 쿼드, 2주간 안무가 6인의 ‘다른, 춤을 위해’

7월 4~13일 윤별, 김재덕, 정보경, 이루다, 금배섭, 장혜림 참가


국내 무용계에서 참신한 작업을 선보여온 안무가 6인의 작품을 2주 동안 잇따라 만나는 무대가 만들어진다. 서울문화재단 대학로극장 쿼드는 오는 7월 4~13일 ‘다른, 춤을 위해’ 공연을 트리플빌(Triple Bill) 방식으로 펼친다. 트리플빌은 무용계에서 작품 3개를 연달아 펼치는 공연 형식으로. 매주 3일씩 두 파트로 나누어 선보인다.

공연은 4~6일 ‘Part 1은 윤별(발레)-김재덕(현대무용)-정보경(한국무용(창작)), 11~13일 Part 23일)’ 이루다(발레)-금배섭(현대무용)-장혜림(한국무용(창작))으로 진행된다. 각각 안무가와 함께하는 팀이 장르별 표현법을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해 ‘새로운 춤’을 선보인다.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 등 서로 다른 기반에서 비롯한 세 가지 몸짓을 하나의 공연에서 만나는 방식이 색다른 관극 경험을 선사한다.

Part 1의 시작은 스타 발레리노 윤별과 ‘윤별발레컴퍼니’가 맡았다. 한국의 전통모자에서 제목을 딴 창작발레 ‘갓(GAT)’은 역사, 의상, 한국의 전통가치를 서양의 춤인 발레의 동작으로 유쾌하게 해석한다. 이어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안무가 김재덕과 ‘모던테이블’의 무대로, ‘브리딩 어택(Breathing Attack) Ⅱ’ 작품 중 일부를 선보인다. 호흡과 타격행위에 집중해 만들어낸 동작이 관객과 조응한다. 그리고 최근 한국 창작춤 분야에서 주목받는 안무가 정보경과 ‘정보경댄스프로덕션’이 동화적 서사가 돋보이는 ‘안녕, 나의 소녀: 디렉터스 컷’을 선보인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2년 예술지원사업 무용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안녕, 나의 그르메’의 후속작이다.

Part 2는 현대발레 대중화를 이끄는 안무가이자 발레리나 이루다가 ‘블랙토 무용단’과 함께 선보이는 신작 ‘누 블랙(Nu Black)’으로 문을 연다. 미디어아트를 접목해 할 예정이다. 이어 소박함과 진지함을 보여주는 안무가 금배섭이 자신의 ‘춤판야무’와 함께 ‘닳아가는’을 선보인다. 움직이는 것들에서 닳아가는 감각, 그로 인한 오해, 움직이지 않는 것들과 결과적으로 닮아가는 과정을 담았다. 제2회 서울예술상 대상 수상자인 안무가 장혜림은 ‘99아트컴퍼니’와 함께 ‘이야기의 탄생’을 준비한다. 춤과 노래로 우리 심연에 자리한 고요를 마주하고, 이야기가 탄생했던 태고의 시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무대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