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스피언, 클라우드 기반 EDI 커넥트 서비스 제공


전자문서교환(EDI) 서비스의 혁신적인 변화를 선도하는 인스피언이 클라우드 기반 EDI SaaS 커넥트 서비스를 통해 기업들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인스피언은 별도의 IT 인프라 없이도 비용 효율적이고 신뢰성 높은 전자문서교환 시스템을 제공해 다양한 산업군에서 주목받고 있다.

실제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도입하면 프로세스가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는데, 휴먼 오류나 업무 공백을 줄이고, 고객사와의 송수신된 데이터를 적시에 시스템에 반영할 수 있다.

특히 자동차 산업 및 유통업에서는 주문, 물류, 배송, 인보이스 등의 업무가 자동 처리돼 오류가 줄어들고 업무의 신뢰성이 높아져 EDI 사용이 더욱 활발하다. 그러나 기존의 EDI 서비스는 기업이 자체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해야 하는 부담이 있어 초기 비용이 크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EDI 서비스가 등장했다. 클라우드 기반 EDI 서비스는 별도의 IT 인프라 없이 SaaS 형태로 제공되기 때문에 기업의 규모와 업종에 관계없이 보다 쉽게 EDI를 활용할 수 있다. 인스피언은 이러한 클라우드 기반 EDI SaaS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인스피언의 커넥트서비스는 기업이 서버나 네트워크, 소프트웨어를 직접 구축하지 않아도 ED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로 인해 초기 투자 비용이 줄어들고, 필요에 따라 요금을 지불하는 구독형 서비스 모델로 운영 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 이러한 비용 효율성 덕분에 커넥트 서비스는 중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커넥트 서비스는 RosettaNet, X.12, EDIFACT 등 다양한 글로벌 EDI 표준을 완벽하게 지원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고객까지 연결할 수 있는 장점을 갖추고 있다. AS2, OFTP2, REST, OData, SFTP 등 다양한 프로토콜을 지원하는 것도 강점이다.

이러한 기능 덕분에 인스피언은 Mercedes-Benz, BMW, 이마트, 스마트스토어, 카카오샵, 쿠팡, CU, Amazon, 월마트 등 다양한 산업군의 200여개 파트너사와 연결돼 있어 높은 활용도를 자랑한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글로벌 기업과 거래를 진행하다 보면 거래선에서 EDI로 업무 처리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EDI 서비스를 이용한다면 비용 절감은 물론 업무 효율성, 신뢰성을 모두 높일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정규 인스피언 대표는 “커넥트서비스를 통해 국내 EDI 시장의 혁신을 이끌어가고 있으며, 더 많은 기업이 글로벌 표준에 맞춘 효율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