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공무원, 70대 청소부에게 “점심 만들라” 갑질

SBS 뉴스 방송 화면 캡처

청주시 공무원들이 환경 미화를 담당하는 70대 기간제 근로자에게 10여년간 “점심을 만들어라” “설거지를 하라”는 등 갑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SBS 보도에 따르면 청주시 문화재팀 소속 기간제 근로자인 70대 A씨는 ‘문의문화재단지’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의 점심 식사를 지난 10년간 준비해왔다. A씨는 ‘시설물의 환경 관리’ 담당으로 청소가 주 업무인데도 해당 공무원들의 요구에 버스를 타고 멀리 나가 식자재를 구매해와야 했다.

A씨는 11시30분 전까지 식사 준비를 마치고 설거지 등 뒤처리까지 도맡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허리와 다리를 수술해 식사를 준비하는 것이 힘들다’며 여러 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담당자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주시 문화재팀 관계자는 SBS에 ‘A씨의 식사 준비는 합의된 사항’이라면서 갑질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