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물다이어트’, 물중독 사망할 수도”… 보건당국 경고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0대 청소년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물단식 다이어트’가 물중독을 유발해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13일 “물단식을 통한 극단적인 체중 감량은 인체에 심각한 해를 끼치고 다양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물단식 다이어트는 물과 소금만 섭취하며 그 외 음식은 일절 먹지 않는 극단적인 체중 감량 방법이다. 최근 이 방법으로 단기간에 체중 감량했다는 유명 연예인들의 이야기가 퍼지면서 10대들 사이 유행한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실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물단식 후기’ ‘물단식 기록’ ‘물단식 효과’ 등 물단식 관련 게시글을 쉽게 볼 수 있다.

개발원은 물단식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물중독을 꼽았다.

물중독은 단시간 과도한 수분 섭취로 혈액 나트륨 농도가 낮아지고 세포 내 수분량이 증가해 발생하는 중독 증상으로 부종, 발작을 유발하고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어 치명적이다.

개발원은 또한 물단식을 통해 체중을 감량하게 되면 근육량이 같이 빠져 기초대사량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효과적인 체중 감량법으로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헌주 개발원장은 “물단식 다이어트를 지속할 경우 더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며 극단적인 체중감량 방법 보다는 건강한 식습관으로 적정 체중을 만들 것을 강조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