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 첫 전시복합산업 앰배서더 출범…국제회의 유치 박차

지난 13일 경남 전시복합산업 앰배서더 5명에 대한 위촉식이 열렸다. 경남도 제공

경남관광재단이 전시복합산업(MICE) 유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적 네트워크 확대에 나섰다.

재단은 지난 13일 경남의 전시복합산업 산업 발전과 경남으로 행사 유치에 힘써줄 주요 인사 5명을 경남 전시복합산업 앰배서더로 위촉했다고 14일 밝혔다.

앰배서더는 경남의 주력산업과 관련한 국내외 학회, 협회 임원이나 국제기구 관계자 중 경남 전시복합산업 유치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인사들로 구성됐다.

경상대학교 항공우주공학부 김해동 교수, 경남대학교 인재개발처장 박태현 교수, 창원대학교 스마트오션모빌리티공학과 박영호 교수, 경상대학교 미래자동차공학과 이치우 교수, 경상대학교 해양토목공학과 허동수 교수 5명이다.

앰배서더는 경남에 유치할 수 있는 다양한 국제회의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외 학회 등에서 경남의 전시복합산업를 홍보할 예정이다.

황희곤 경남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전시복합산업 앰배서더는 각종 국제회의 정보는 물론 개최지 선정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인사”라며 “경남의 국제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분야로 전시복합산업 앰배서더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