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출입물가, 5개월만에 하락… “환율·유가 영향”


지난달 원·달러 환율과 국제 유가가 하락하며 국내 수출입물가가 나란히 5개월 만에 내림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5월 수출입물가지수 및 무역지수’에 따르면 지난 5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로 2020년 수준이 100)는 131.70으로 전월 대비 0.6% 하락했다. 올해 내내 상승하다 5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1.9% 상승했지만 공산품은 0.6% 내렸다. 석탄 및 석유화학제품(-5.7%)과 화학제품(-0.4%) 등이 하락하면서다.

세부 품목별로는 냉동 수산물이 3.6% 몰랐지만, 경우(-7.5%)와 휘발유(-11.0%)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4% 내린 141.58이었다. 이 또한 5개월 만에 하락했다.

원재료가 광산품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3.7% 하락했고, 중간재에서는 석탄 및 석유제품(-2.4%)과 화학제품(-0.6%) 등이 내려 0.3% 하락했다. 자본재와 소비재 역시 각각 전월보다 0.2%, 0.3% 내림세였다.

세부 품목 중에서는 커피(-4.5%), 원유(-5.9%), 천연가스(-2.9%), 나프타(-2.3%), 요소(-12.9%) 등의 하락률이 상대적으로 컸다.

수출입물가는 지난달 원·달러 평균 환율이 하락하며 영향을 받았다. 지난 4월 1367.83이던 환율은 지난달 1365.39로 전월 대비 0.2% 하락했다. 국제 유가도 지난달 배럴당 평균 84.04달러(두바이유 기준)로 전월(89.17달러)보다 5.8% 떨어졌다.

모처럼 수입 물가가 하락하며 국내 생산자·소비자 물가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유성욱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통상 수입 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며 “시차가 어느 정도 될지, 생산자들이 가격 하락분을 어떻게 반영할지에 따라 영향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5월 무역지수는 수출물량지수(118.97)와 수출금액지수(136.58)가 각각 1년 전보다 6.3%, 10.3% 상승했다.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36.1%)를 중심으로 공산품 수출 금액이 10.6% 늘었다.

수입물량지수(109.40)와 수입금액지수(137.15)는 각 0.6%, 1.6% 하락했다. 기계 및 장비(-18.3%), 전기장비(-9.2%), 화학제품(-9.0%) 등의 수입 금액이 눈에 띄게 줄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91.57)는 전년 동월보다 4.9% 올라 11개월 연속 상승 기조를 유지했다. 수출 가격은 3.8% 상승하고 수입 가격은 1.1% 하락한 영향이다. 소득교역조건지수(108.94)는 수출물량지수와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모두 높아지면서 1년 전보다 11.5% 상승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