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법정으로… 첸백시, SM에 ‘정산금 청구 소송’ 맞불

왼쪽부터 엑소의 첸, 백현, 시우민. 뉴시스

그룹 엑소의 첸, 백현, 시우민(첸백시)이 SM엔터테인먼트가 낸 ‘계약 이행 청구’ 소송에 ‘정산금 청구 소송’으로 맞불을 놨다.

첸백시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SM은 저희의 협상안에 대해 아무런 응답도 없이 곧바로 법적 대응이라는 무시무시한 칼을 뽑아 들었다”며 “SM이 먼저 소송을 제기한 만큼 저희가 늘 의문을 가졌던 정산에 관해 정산금 청구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소송 절차를 통해 법과 전속계약이 정한 회계자료와 정산자료를 제공받아 저희의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겠다”며 “SM의 정산 시스템이 올바르지 않다는 점도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룹 엑소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소속사 대리인 이재학(왼쪽) 법무법인 린 변호사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첸백시는 “전속계약의 불공정성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 제소를 통해 정당한 법의 판단을 받겠다”고 덧붙였다.

첸백시는 지난해 6월 SM 측의 불투명한 정산과 지나치게 긴 계약기간 등을 문제 삼아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후 개인 활동은 개인 법인에서 진행하는 대신 매출의 10%를 SM에 로열티로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봉합되는 듯 했던 갈등은 최근 다시 불거졌다. 첸백시 측은 지난 10일 “눈속임 합의였다”며 기자회견을 열어 SM이 음반·음원 유통 수수료율 5.5%를 보장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첸백시 측은 매출액의 10% 대신 SM의 음원 등 자산과 성명에 대한 사용료는 지급하는 합의안을 제안했다.

이에 SM은 지난 12일 첸백시를 상대로 계약 이행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재계약을 무효화하기 위한 트집잡기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SM은 “본인들의 사익 추구를 위해 전속계약에 이어 합의서까지 무효라는 주장을 매번 되풀이하는 첸백시의 행동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M은 “챈백시 측이 정산자료 제공에 대해 전혀 문제를 제기한 적이 없다가 재계약의 효력을 부정하려 하던 지난해 4월부터 정산근거 사본 일체를 제공해달라고 요구하기 시작했다”며 “(유통 수수료율은) 첸백시 측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유통사와 협상이 잘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언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