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경북푸드, 세계의 중심에 서다…경북농식품산업대전 개최

경북도청 전경

경상북도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2024 경북농식품산업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경북농식품산업대전은 식품기업 180곳, 시군·관계기관 36개 단체가 참여해 K-경북푸드의 우수성을 알리고 식품산업의 국제적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행사는 주요 타깃을 소비자에게 뒀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B2B(기업 간 거래)와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식으로 변화를 시도했다.

산업대전에는 도내 식품기업의 수출과 국내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국내외 바이어, 산업 관계자 50명 이상이 참여한다. 도는 이번 산업대전에서 도내 수출기업과 해외 식품기업의 1:1 상담 추진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

경북 농식품 가공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주는 ‘주제 전시관’은 K-푸드에 대한 성과를 조명한 K-FOOD 글로벌관, 혁신적인 기업의 갖고 싶은 볼거리, 먹거리가 가득한 탐나는 기업관, 세계인이 즐기는 전통주의 맛과 멋을 보여주는 전통주관으로 구성된다.

또 22개 시군 홍보관에서는 시책 홍보와 함께 대표 가공식품을 전시·판매하고, 관계기관·단체관에서는 사업홍보 및 정책상담을 통해 다양한 행정정보를 제공한다.

우수기업 30곳이 참여하는 식품기업관에서는 특색있는 품목과 경쟁력있는 제품으로 바이어와 관람객을 맞이한다.

개막 당일에는 청년들이 들려주는 경북푸드 이야기 라는 주제로 도내 농식품 우수기업 대표 3명의 창업비하인드와 성공스토리를 담은 토크콘서트를 진행해 식품산업의 트렌드를 공유한다.

둘째 날에는 초등학생들이 참여하는 ‘어린이 골든벨’ 행사를 개최해 식품의 소중함을 깨닫고 우리 농산물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흥미 유발을 도울 예정이다.

전통주 관에서는 60여 종 이상의 경북 전통주를 한눈에 보고 경험할 수 있다. 소믈리에가 추천하는 전통주 프로그램을 매일 3회 운영해 와인 에티켓 설명 및 시음, 안동소주 칵테일 시연 등으로 우리 술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배우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경북 6차산업 체험관에서는 농식품 만들기 체험을 매일 4회 진행하고 즉석농식품경매, 선착순이벤트, 인증 미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마련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 하면 떠오르는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만들어 K-경북푸드가 세계의 중심으로 우뚝 설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