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4000억원 투자’ 멕시코 신공장 착공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린 두산밥캣 신공장 착공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시삽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반 리바스 누에보레온 경제부 장관,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 두산밥캣 제공

두산밥캣이 북미 시장 건설장비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멕시코 신공장을 짓는다. 두산그룹의 첫 멕시코 공장이다.

두산밥캣은 13일(현지시간)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몬테레이 산업단지 내 신공장 부지에서 소형 건설장비 로더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 스캇 박 두산밥캣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 등 현지 관계자 약 200명 참석했다.

두산밥캣의 글로벌 생산거점은 기존 한국 미국 체코 프랑스 독일 인도 중국에서 8개국으로 확대된다.

두산밥캣은 약 4000억원을 투자해 대지 면적 6만5천㎡(약 2만평) 규모 공장을 짓는다. 오는 2026년 준공 및 제품 생산이 목표다.

두산밥캣은 이 공장에서 자사 대표 상품인 ‘M-시리즈’ 소형 로더를 생산해 북미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 공장이 가동되면 북미 지역에서의 로더 제품 생산 능력이 지금보다 약 20% 증가할 것으로 추산한다.

박지원 부회장은 “멕시코 신공장은 최대 수요처인 북미 시장 수요에 대응하며 두산밥캣의 지속적 성장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국경을 맞댄 멕시코는 미국·멕시코·캐나다 무역협정(USMCA)에 따른 무관세 혜택은 물론 제조업 인프라, 숙련된 인력 등을 갖춘 글로벌 생산 거점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이에 두산밥캣은 북미 시장 접근성과 비용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멕시코의 산업 수도’로 불리는 누에보레온주 몬테레이를 신공장 부지로 낙점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최근 5년간 두산밥캣의 외형이 2배로 성장하면서 제품 수요도 함께 증가했고 북미 시장의 건설장비 수요도 계속 늘고 있다”고 말했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