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몸 안좋아 보신탕 해먹으려”…키우던 개 도살한 60대

60대 A씨가 키우던 개를 도살할 때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도끼. 오른쪽 사진은 살아남은 A씨의 반려견 두 마리 중 백구. ‘제주 행복이네 유기견보호소’ 인스타그램 캡처

자신이 키우던 개를 먹으려고 도살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10시쯤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의 한 과수원에서 개 1마리를 도살한 혐의를 받는다.

제보를 받은 동물보호단체가 현장을 찾았을 때 개는 이미 도살당한 뒤였다고 한다. 해당 과수원에서는 도살 도구로 추정되는 도끼와 부엌칼 등이 발견됐다.

개 도살 혐의를 받는 60대 A씨의 살아남은 반려견 중 나머지 한 마리. ‘제주 행복이네 유기견보호소’ 인스타그램 캡처

당시 현장을 찾았던 동물보호단체 ‘제주 행복이네 유기견보호소’ 관계자는 “현장에 갔을 때 백구는 이미 가마솥에 있었다”며 “눈앞에서 모든 것을 본 다른 개들은 꼼짝도 못하고 떨기만 했다”고 JIBS에 전했다.

과수원에 있던 나머지 개 2마리는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건강이 좋지 않아 보신탕을 해먹으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