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韓-우즈벡 미래, 청년들에게 달렸다… 한국 많이 와 달라”

우즈베키스탄 청년 사업가들 만나 “기업은 청년들이 만든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오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창업촉진센터(U-Enter)에서 열린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에 참석, 우즈베키스탄 청년 사업가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청년 사업가들을 만나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미래 관계는 바로 여러분에게 달려 있다”며 “한국에 많이 와 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세상은 젊은 사람들이 변화를 이끌어 나가고, 국민들의 취향과 선호를 젊은 사람들이 만들어 간다”며 “청년 창업이 그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타슈켄트 창업촉진센터에서 열린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에 참석해 우즈베키스탄인 및 고려인 청년 사업가 20여명을 만나 “한국에 와서 공부하거나 사업을 하면 우리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세계적인 금융업을 했던 JP모건이라든지, 카네기의 US스틸 같은 철강회사든지, 다 설립자들이 젊을 때 만든 것”이라며 “국가가 젊은 사람들이 창업할 수 있도록, 또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하는 건 간단한 이치”라고 말했다.

중앙아시아 지역과의 협력을 강조해온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부터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을 차례로 방문한 뒤 이날 마지막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도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이 지역의 국가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다”며 “경제협력, 과학기술 협력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인적 교류”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년들의 국적에 관계없이 여러 국가들이 힘을 합쳐서 지원하고 돕는 것이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정말 중요한 일”이라고도 말했다.

윤 대통령은 청년들을 향해 “기술을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잘 활용하는 아이디어, 그것이 또 중요한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람의 취향과 선호에 빨리빨리 반응을 해서 돈을 잘 버는 것이 혁신이고 그게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돈 못 버는 것은 혁신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압둘라 아리포프 우즈베키스탄 총리는 윤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어떤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있어도 지원이 없다면 실현이 불가능하다”며 “한국에 있는 다른 벤처기업들이 협력할 수 있게끔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응했다.

행사가 마무리될 때쯤 한 여성 우즈베키스탄인 참석자가 손을 들고 한국어로 “잠시만요”라고 말했다. 이 참석자는 윤 대통령을 향해 “중앙아시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함께 ‘셀카’ 찍고 싶습니다”라고 말했고, 장내에 웃음이 일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단체 기념 촬영을 했다.

타슈켄트=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