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33살인데,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아살세]

입력 : 2024-06-14 00:46/수정 : 2024-06-14 09:20

“한 번만 봐주세요.”

얼마 전 온라인에 남겨진 아홉 줄짜리 글은 이렇게 시작됐습니다. 꼭 읽어 달라는 간절한 부탁으로 말이죠. 서른세 살의 여성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는 다음 문장에서 삶에 대한 고민을 적었습니다.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여성은 남은 인생을 어떻게 꾸려가야 할지 묻고 있었습니다. 쉽게 답할 수 없는, 어쩌면 답이라는 게 없을지도 모르는 질문을 익명의 타인들 앞에서 꺼냈습니다.

사고를 당했고, 그래서 1년 동안 일을 쉬었고, 현재는 아르바이트 3년 차. 글쓴이가 삶의 방향을 고민하게 된 이유입니다. 그는 “계속 이렇게 살아선 안 된다는 걸 알기에” “정신 차리고 뭐든지 해보고 싶어서” 글을 쓰게 됐다고 했습니다. 자격증 시험을 준비해 볼까 싶은데 내성적인 성격과 낮은 자존감이 걱정이라고, 아는 게 없어서 고민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니 자신에게 ‘쓴소리’와 ‘조언’을 해달라고 부탁했죠.

딱 아홉 줄. 열 줄도 채 되지 않는 글입니다.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이가 온라인에 남긴 진위를 알 수 없는 글. 그 글에 13일 오후 11시53분 기준 96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댓글의 대부분은 글쓴이를 격려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직업을 추천하는 등 현실적인 조언도 있었습니다.

한 댓글 작성자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는 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하는 고민일 것”이라며 “지금 하는 방황은 기나긴 인생에서 짧은 시간일 테니 항상 힘내고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다른 작성자는 “목표가 생겨서 무엇이든 열심히 하다 보면 꿈을 이룰 것”이라고 했고, 또 다른 작성자는 “쓴소리는 무슨. 이렇게 열심히 사시려 하는데”라고 말했습니다.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응원한다” “너무 젊은 나이이니 공부를 해보는 것도 좋겠다” “저도 대학교를 28세에 들어갔다” 등 응원의 댓글은 이어졌습니다. 이 같은 댓글들을 보고 어떤 이는 “여러분들이 정성스럽게 댓글을 달아주는 걸 보니 감동이다”라는 감상을 남겼습니다.

낯선 타인의 글에 수십명의 또 다른 타인들이 보낸 진심 어린 격려. 이 글이 지역 생활 커뮤니티 ‘당근’의 ‘동네생활’ 게시판에 올라왔다는 것, 그러니까 글쓴이와 댓글 작성자들이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동네 주민’이라는 것 외에 이들에게 특별한 인연이나 공통점은 없습니다.

그래서 지나칠 수 있었고, 어쩌면 비난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자신의 시간을 들여 정성스러운 댓글을 남겼습니다. 만나본 적 없는 이의 고민일지라도 그것에 공감하고, 위로 한마디쯤은 건네줄 수 있는 사회에 우리는 아직 살고 있는 모양입니다. 참 다행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