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카자흐 내 미확인 광물 매장지 5000곳… 투자·기술, 자원과 교환하자”

카자흐 대통령 “우린 한국이 신뢰할 파트너 될 것”

윤석열 대통령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언론발표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자흐스탄에는 다양한 종류의 유형 광물이 매장돼 있습니다. 아직도 5000곳 이상의 미확인 매장지들이 있습니다.”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카자흐스탄이 ‘광물 부국’임을 어필하며 “우리는 한국이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 국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토카예프 대통령은 “전문가들에 따르면 2040년 희귀 금속에 대한 수요는 4배 증가할 것”이라며 “가공제품 생산으로 연계되는 리튬 매장지 개발에 관심을 표명하는 한국 파트너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SK에코플랜트와 협력을 지속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했다.

기조연설 순서를 넘겨받은 윤 대통령은 “한국과 카자흐스탄은 상호 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보유한 최적의 파트너로서 경제협력의 지평을 계속 넓혀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은 원소 주기율표에 나오는 대부분의 광물을 보유한 세계적인 자원 부국”이라고 설명한 뒤, “한국은 광물자원의 가공 기술과 함께 반도체, 배터리를 비롯한 첨단 수요산업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핵심광물 탐사부터 개발, 가공, 수요산업에 이르기까지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토카예프 대통령은 양국 경제인들 앞에서 기조연설을 하기 전 정상회담에서 이미 광물 공급망 협력을 약속한 상태였다. 핵심광물은 양국이 협력을 약속한 분야들 중 시너지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다. 카자흐스탄은 리튬 10만t 등 다양한 핵심광물이 다량 매장된 자원 부국이고, 한국은 광물 자원의 가공 기술이 뛰어난 국가다. 토카예프 대통령은 광물 협력에 대해 “‘투자와 기술을 자원으로 교환한다’는 실리적 공식에 따르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춘섭 경제수석은 이날 현지 브리핑에서 “핵심광물 공동탐사부터 개발, 정련과 제련, 가공까지 전(全) 주기 협력 기반이 마련된다”며 “특히 핵심광물 공동탐사 결과, 경제성이 확인되는 경우 한국기업이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양국이 차관보급으로 협력팀을 만들어서 (광물 협력) 협의를 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스타나=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