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동훈 감독 “티어 정리·구도 바꿔야”

입력 : 2024-06-13 19:07/수정 : 2024-06-13 19:41
강동훈 KT 감독. LCK 제공

광동에게 일격을 맞은 KT의 강동훈 감독이 컨디션 관리 실패가 폼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강 감독이 이끄는 KT는 13일 서울 종로구 소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에 세트스코어 0대 2 완패를 당했다.

경기 후 미디어 인터뷰에서 “져서 굉장히 아쉽다”고 운을 뗀 강 감독은 “컨디션 이슈가 내부적으로 있었다. 신경 써서 선수단 건강을 챙겨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탑라인에 ‘캐스팅’ 신민제을 대체 기용한 것에 대해 “기존 주전인 ‘퍼펙트’ 선수 컨디션 문제가 있었다. 어제도 링겔을 맞았다”면서 “기침을 계속 해서 콜할 수 없는 상태다. 빨리 회복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스팅 합류 후) 연습을 오래하진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나머지 4명과 준비했다”고 전했다.

강 감독은 1세트는 조합이 좋지 않았고 2세트는 다소 안일한 플레이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티어 정리나 구도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컨디션은 폼에 큰 영향을 미친다. 남은 경기 중 패해도 되는 경기는 없다. 최선을 다해서 주어진 상황에 맞춰 준비하겠다”며 인터뷰를 매듭지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