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성국 “곧 한동훈의 시간 온다”…다음주 출마 가닥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윤웅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음주 중 차기 당대표 출마를 선언할 것이란 측근의 전망이 나왔다.

한동훈 비대위 체제 ‘1호 영입 인재’인 정성국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선언 여부에 대해 “다음주까지 동향이 확실히 결정될 것”이라며 “곧 한동훈의 시간이 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을 만나면서 ‘진짜 나하고 같이 갈 수 있는가’ 확인하는 단계”라며 “누가 함께 할지를 보고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이 지금 대세라는 거 인정하지 않느냐”며 “한 전 위원장이 잘돼야 국민의힘이 잘 되고, 대통령실과 협치가 잘 돼야 보수가 살아날 수 있다. 그래야 다음 지방선거와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 전 위원장은 최근 자신이 영입했던 인사들과 만나 출마와 관련한 의견을 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