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표온도 70도↑ 펄펄 끓는 中…기상청 ‘아이스크림 지도’ 제작

폭염으로 펄펄 끓는 중국 북부 지역. 중국기상국 웨이보 캡처

중국 내 여러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12일 일부 지역 지표 온도가 70도를 넘었다고 신경보 등 중국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신발을 신지 않고 걸으면 화상을 입는 수준이다.

중국기상국은 웨이보를 통해 전날 오후 허베이성 중남부와 산둥성, 허난성, 산시성 남부, 안후이성 북부 등지 지표 온도가 60도를 웃돌았고 일부는 70도를 넘었다고 밝혔다.

일반적인 일기예보에서 사용하는 ‘기온’은 지표면으로부터 1.5m~2.0m 떨어진 높이의 대기 온도를 의미한다. 반면 지표 온도는 차폐물이 없는 상태에서 측정한 지표면의 온도를 말한다.

기상국은 “고온이 하루 8시간에서 10시간까지 지속되고 있다”며 “앞으로 며칠간 고온이 이어지거나 더 오를 수 있다”고 예보했다. 시민에게는 “키가 작아 상대적으로 지표 온도에 더 영향받는 아동 또는 반려동물을 데리고 외출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중국 북부 지방은 펄펄 끓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허난성 지위안과 위안이 나란히 41.7도를 기록했다. 허베이성 한단, 허난성 멍저우 및 뤄닝(이상 41.6도) 등 많은 지역 기온이 40도를 넘었다. 이달 1~10일 허베이성과 산둥성의 20여개 기상 관측소가 6월 초 기준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한 중국 누리꾼은 “일반적인 더위가 아니다”라며 “오후 2시에 차를 몰고 나가면 헤어드라이어 20대가 동시에 내 얼굴에 열풍을 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제 겨우 6월인데 7, 8월은 어떻게 버티냐”고 걱정했다.

중국 기상국이 제작한 전국 아이스크림 지도. 중국기상국 웨이보 캡처

기상국은 이날 웨이보에 “여름의 무더운 더위를 식히는 방법은 아이스크림”이라는 글과 함께 ‘전국 아이스크림 지도’를 제작해 올리기도 했다. 지도 속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지역에 아이스크림 아이콘을 표시했다. 아이스크림을 너무 많이 먹으면 탈이 날 수도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지도 게시물에는 ‘아이스크림이 입에 닿기도 전에 녹을 날씨’라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산둥성 이멍(沂蒙) 마을 주민들이 ‘풀모자’를 머리에 쓴 채 단체 기우제를 지내는 모습. 엑스 奇聞百科 캡처

심각한 가뭄으로 농작물 피해도 커지고 있다. 산둥성 이멍산 지역에서는 지난 11일 마을 주민들이 ‘풀모자’를 머리에 쓴 채 단체로 기우제를 지냈다고 신경보는 전했다.

한 주민은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농작물이 물 부족으로 죽고 우물은 말라버렸으며, 밭은 거북이 등처럼 갈라졌다고 하소연했다. 현지 정부는 조건이 되면 인공강우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가기후센터 리슈창 주임은 신화통신 인터뷰에서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짐에 따라 최근 몇 년간 중국 고온 날씨의 첫 출현 날짜가 앞당겨졌고 발생 빈도 또한 증가했다”고 말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