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0년간 군사 지원 약속”… 미-우크라 안보 협정 체결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기를 타러 가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이 우크라이나와 앞으로 10년간 광범위한 군사 지원을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양자 안보 협정을 체결한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은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기내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3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이탈리아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양자 안보 협정에 서명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미국-우크라이나 안보 협정에는 우크라이나가 공격받을 경우 미국이 우크라이나와 24시간 이내에 고위급 회담을 연다는 내용이 담겼다. 미국이 우크라이나 군대를 계속 훈련시키고 방위 산업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고 현재보다 더 많은 정보를 공유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러나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방어하기 위해 병력을 공급할 것을 약속하진 않는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할 액수도 포함되지 않는다.

설리번 보좌관은 안보 협정에 대해 “우리는 미국이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지지하고, 우리가 그들과 함께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미국은 우크라이나의 신뢰할 수 있는 방어와 억제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연합체보다 더 오래 버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는 틀렸다”고 했다.

우크라이나는 지금까지 영국, 독일, 프랑스 등 15개국과 양자 안보 협정을 체결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도 양자 협정에 서명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미국 당국자들은 우크라이나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 대신 조직화되고, 구속력이 있으며, 장기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다른 형태의 양자 안보 협정을 제안해왔다고 전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