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끊긴 금맥, 파리에서 잇는다” 구슬땀 흘리는 유도 전사들

한국 유도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공개훈련 행사에서 2024 파리올림픽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진천=윤웅 기자

한국 유도 대표팀의 공개훈련이 열린 13일 충북 진천선수촌 내 필승관.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11명의 국가대표는 파트너 선수들과 각각 한 조를 이뤄 서로의 도복을 움켜쥐었다. 힘찬 기합 소리와 함께 훈련이 시작됐다. 얼마 지나지 않아 선수들의 얼굴엔 땀이 비 오듯이 흘러내렸다.

이들의 목표는 단 하나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파리올림픽에서 한국 유도의 금맥을 다시 잇는 것이다. 한국 유도는 2012년 런던 대회를 끝으로 금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황희태 남자 유도 대표팀 감독이 13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진천=윤웅 기자

황희태 남자 대표팀 감독은 이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2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을 못 땄다. 이번에도 못 따면 한국 유도 전체가 추락할 것”이라며 “파리에서 반드시 도약하는 기회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최근 세대교체 흐름 속에 국제 경쟁력마저 잃었다는 평가가 많았다. 기본적인 체력부터 다잡기로 했다. 황 감독은 유도는 4분의 경기시간이 있지만 ‘한판’이라는 게 있다”며 “체력이 부족해 집중력이 흐트러지면서 순간 넘어가는 걸 조심해야 한다. 그런 변수가 없게끔 인간의 한계를 느낄 정도로 훈련 중”이라고 강조했다.

김미정 여자 유도 대표팀 감독이 13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2024 파리올림픽에 나서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진천=윤웅 기자

선수들은 매일 새벽 선수촌을 10바퀴씩 뛰는 러닝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선수촌 인근 뒷산도 10차례씩 오르내린다. 이후 힘과 기술 등을 키우는 훈련을 차례로 진행하는 고강도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다.

여자 유도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조민선 이후 금메달이 없다. 김미정 여자 대표팀 감독은 “유도는 상대성이 있는 운동이다. 늘 이겼다고 이기고, 졌다고 지는 것도 아니다. 우리 선수들 모두가 메달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민종(오른쪽)이 13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공개 훈련을 하고 있다. 진천=윤웅 기자

남자 100㎏ 이상급 김민종(양평군청)과 여자 57㎏급 허미미(경북체육회)는 지난달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우승하며 기대주로 떠올랐다. 김민종은 “3년 전 도쿄 대회 때 첫판에 졌는데 너무 흥분해서 기억이 없다. 멘털 관리에 힘을 쏟고 있다”며 “아직 제 체급에서 올림픽 금메달이 없는데 유도 역사에 한 획을 긋겠다”고 다짐했다.

허미미(왼쪽)가 13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공개 훈련을 하고 있다. 진천=윤웅 기자

재일교포 출신 허미미는 2021년 세상을 떠난 할머니의 유언에 따라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는 “많이 긴장도 되지만 최근 우승으로 동기 부여도 크다. 파리에서도 금메달을 따겠다”고 말했다.

한국 유도 대표팀이 13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천=윤웅 기자

지난해와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을 딴 남자 81㎏급 이준환(용인대), 지난해 항저우아시안게임 여자 78㎏ 이상급 금메달리스트 김하윤(안산시청)도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내걸었다. 이준환은 검은 띠에 ‘모든 것은 마음 먹기에 달려 있다’는 뜻의 한자성어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를 새겼다.

진천=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