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라월성연구센터 숭문대 준공…경주 월성 유물 전시·연구 성과 공개

13일 신라월성연구센터 ‘숭문대’ 준공식이 열렸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와 국가유산청은 신라월성연구센터 ‘숭문대’ 조성 사업을 완료하고 13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구동과 전시동 준공에 이어 고환경 연구동과 관람객 주차장이 준공되면서 조성 사업이 모두 마무리됐다. 이로써 신라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신라왕경 복원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숭문대는 신라 왕궁인 월성 발굴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을 전시·연구하는 시설이다. 2021년 3월 황남동 1만 1577㎡ 부지에 174억원을 들여 조성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이번 고환경 연구동의 준공으로 신라문화권 유적에서 출토되는 목제유물, 동물뼈, 씨앗 등 중요출토자료의 자연과학적 분석과 보존처리, 체계적인 보관·관리를 위한 시설을 갖추게 됐다.


경주시는 ”분석-보존처리-보관에 이르는 과정이 한 공간에서 이루어질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완공된 전시동은 현재까지 3만여명이 넘는 관람객이 찾았다.
숭문대 전경. 경주시 제공

시는 숭문대 준공으로 신라왕궁 발굴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의 전시와 연구 성과를 공개할 수 있는 이른바 ‘신라왕궁 출토유물 전시관’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라월성연구센터 준공으로 체계적인 발굴조사와 연구를 추진해 신라천년 왕궁 복원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천년 도읍의 찬란했던 옛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