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700㎏ 탑재’ 상업용 무인 수송기 시험비행 성공

입력 : 2024-06-13 16:07/수정 : 2024-06-13 16:37
HH-100 상업용 무인수송기. 신화연합뉴스

중국이 독자 개발한 상업용 무인 수송기가 첫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13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항공공업그룹(AVIC)이 개발한 HH-100 항공 상업용 무인 운송 시스템이 전날 오전 산시성 시안에서 첫 비행 테스트를 종료했다.

신화통신은 “시험 중 비행기의 각 시스템 설비가 정상적으로 작동했고 안정적 자세를 유지했다”며 “예정된 비행임무를 완수했다”고 전했다.

HH-100 무인 운송 시스템은 무인 비행기 플랫폼과 지상 지휘·통제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항공기는 최대 비행 중량 2t, 적재 중량 700㎏으로 짐을 가득 실었을 경우 비행 거리가 520㎞다. 최대 순항 속도는 시속 300㎞, 최대 고도는 5000m다.

HH-100 무인기는 삼림 및 초원의 화재 진압, 구호물자 전달, 비상 중계 통신 및 인공 강우 등과 같은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AVIC는 적재중량 2t급, 5t급, 10t급의 무인 수송기 개발도 추진한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