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보스턴 파죽의 3연승, 16년 만의 NBA 우승 눈앞


미국프로농구(NBA) 명가 보스턴 셀틱스가 3연승을 달리며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눈앞에 뒀다. 2008년 이후 16년 만의 우승 도전에 나서고 있는 보스턴은 한 경기만 더 잡으면 마침내 18번째 왕좌에 오른다.

보스턴은 13일(한국시간) 미 텍사스주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2023-2024 NBA 파이널 3차전에서 홈팀 댈러스 매버릭스를 106대 99로 눌렀다. 7전 4승제인 파이널에서 보스턴이 1승만 하면 16년 만의 정상 등극과 NBA 역대 최다인 18회 우승팀이라는 대기록을 쓴다.

주축 선수인 제이슨 테이텀과 제일런 브라운이 30점 이상씩 넣으며 맹활약했다. 테이텀은 31득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브라운은 30득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댈러스의 스타 플레이어 카이리 어빙이 35득점, 루카 돈치치가 27득점으로 선전했으나 경기를 내줬다. 돈치치는 4쿼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6반칙 퇴장을 당했다.

전반엔 접전을 펼쳤다. 50-51로 보스턴이 1점 뒤진 채 2쿼터가 끝났다. 3쿼터부터 승부가 기울었다. 보스턴이 3점슛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즈루 홀리데이와 브라운이 번갈아 3점포를 터뜨렸다. 3쿼터를 85-70, 5점차로 마무리했다.

댈러스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반격했다. 데릭 라이블리의 레이업, 조지 그린의 3점슛으로 추격에 나선 댈러스는 어빙이 득점포를 터뜨리며 경기 종료 6분 11초를 남기고 90-93까지 쫓았다.

그러나 댈러스는 4분 13초를 남기고 돈치치가 여섯 번째 파울로 퇴장당하면서 기세가 꺾였다. 보스턴 브라운의 돌파를 막으려 했던 돈치치는 비디오 판독까지 요청했으나 판정을 뒤집지 못했다. 돈치치가 역대 플레이오프에서 반칙 퇴장을 당한 건 처음이다. 댈러스는 돈치치의 퇴장에도 어빙의 2점슛으로 92-93까지 점수를 따라붙었지만, 역전까지 이뤄내진 못했다.

보스턴은 브라운의 레이업으로 추격을 뿌리쳤고, 2분 48초 전 화이트의 3점슛으로 98-92로 점수 차를 벌렸다. 테이텀이 쐐기를 박는 덩크를 성공시켰고, 종료 14초전엔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어 승부를 결정지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