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복합문화융합단지 의혹’ 의정부시청 압수수색

전임 시장 재임 당시 추진된 개발사업 관련

의정부시 복합문화융합단지 조감도

전임 시장 재임 당시 추진된 경기 의정부시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시청과 의정부리듬시티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의정부지검 형사4부는 13일 오전 9시부터 의정부시청 균형개발추진단과 의정부리듬시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앞서 의정부 고산동 주민들은 복합문화융합단지 사업과 관련해 의정부시 전임 시장인 안병용 전 시장과 의정부 리듬 시티 대표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업이 최초 시작된 배경부터 그동안 진행된 과정 등 사업 전반을 들여다보기 위해 강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지역 정치인과 주민들은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을 두고 사업자 특혜 등 여러 의혹을 제기해 왔다.

검찰 관계자는 “오전부터 압수 수색을 진행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현재 진행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