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형준·박완수 오는 17일 회동… 행정통합 속도 낼까

입력 : 2024-06-13 14:34/수정 : 2024-06-13 15:03
부울경은 지난 3월 11일 '제2회 부울경 정책협의회'를 울산시청에서 개최했다. 부산시 제공

박형준 부산시장과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오는 17일 만나 두 지자체 행정통합 등 지역 공동 현안을 논의한다.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간 행정통합이 급물살을 타면서 부산과 경남 행정통합 논의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부산시와 경남도에 따르면 박형준 부산시장과 박완수 경남지사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시청에서 회동할 예정이다.

이번 회동은 박 시장의 제안을 박 지사가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애초 지난 10일과 11일 중 회동할 예정이었으나 양 시도 간 안건 조율 시간이 필요해 개최 일정을 늦췄다.

부산시와 경남도는 출범을 목전에 두고 좌초했던 ‘부산·울산·경남 초광역 특별지방자치단체’(메가시티) 이후 대안으로 행정통합을 하기로 합의했다. 지난해 2월 ‘부산·경남 행정통합 실무 추진위원회’ 첫 회의를 시작으로 통합 방안을 마련하고 있었지만, 지난해 7월 시행한 시·도민 찬·반 여론조사에서 반대 의견이 높게 나오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아 있었다.

이런 가운데 열리는 이번 회동은 양 시도 간 행정통합 논의가 본격화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연말로 예정했던 통합안 발표 시점도 당겨질 것으로 점쳐진다.

양 시도는 논의 결과에 따라 공동 합의문을 채택하는 등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윤일선 창원=강민한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