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세계적 정원작가 찾는다…산림청 ‘코리아가든쇼’ 공모전 개최


대한민국 정원 작가들이 세계적인 전문가로 도약할 수 있는 공모전이 열린다.

산림청은 ‘2024 코리아가든쇼’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정원작가 육성을 위해 2014년 시작된 코리아가든쇼는 산림청이 주최하고 국립수목원이 주관하는 정원디자인 공모전이다.

올해 주제는 ‘통섭(統攝), 경계를 허물어 힐링시대의 문을 열다’로 건축 미술 음악 의학(치유) 인문학 등 다양한 분야를 접목한 창의적인 정원디자인을 찾는다.

정원을 조성할 수 있는 정원전문가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다음달 8일부터 10일 오후 4시까지 출품신청서와 작품도판, 작품설명서 등을 제출하면 된다.

공모요강·출품신청서 등 자세한 내용은 국립수목원과 코리아가든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림청은 접수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서면심사와 공개검증을 거쳐 6개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6개 정원디자인은 코리아가든쇼가 개최되는 서울시 뚝섬한강공원 일대에 실제 정원으로 조성하고 현장심사를 진행해 순위를 결정한다.

코리아가든쇼는 10월 2~8일 개최되며 당일 정원공모전 시상식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임영석 국립수목원장은 “한국의 정원과 식물, 문화가 만나 다양성과 조화를 이루는 정원르네상스시대를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제은혜 산림청 수목원정원정책과장은 “올해 코리아가든쇼는 정원작가 육성 뿐만 아니라 정원문화를 확장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한국의 정원문화 진흥을 위해 다양한 산업군과 교류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