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국 최초 ‘김포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24일 개소

김병수 시장, 11일 현장 점검
시민과 반려문화 정담회 가져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11일 열린 반려문화정책 정담회에 참석한 한 시민의 반려견과 인사를 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는 이달 24일 전국 최초로 모든 시민의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의 문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공공기관으로 기초지자체가 반려동물을 가족의 개념으로 접근, 복지적 차원에서 공공진료센터를 개소하는 것은 시대 흐름에 발맞춘 행정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갖는다.

시는 복지국 소속 가족문화과에 ‘반려문화팀’을 배치, 반려동물을 여성이나 청소년, 외국인, 다문화 가족과 같은 하나의 가족 구성원으로 보고 복지정책의 대상의 관점으로 정책을 펼쳐왔다.

시는 이번 공공진료센터 개소가 시가 추진하는 반려동물 정책의 상징이자 출발점이라 보고, 시대 흐름에 맞게 반려동물 친화도시 선두로 나서겠다는 각오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지난 11일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개소를 앞두고 직접 현장을 찾아 시민이 이용하기에 불편함은 없는지, 개소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지 꼼꼼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11일 열린 반려문화정책 정담회에서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포시 제공

이어 운양동에 위치한 애견카페에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시민 10팀을 만나 반려문화정책에 대한 정담회를 가졌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를 추진하게 된 배경과 진행사항 등을 공유하고 반려동물을 키우기 좋은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김포시가 해야 할 일, 해줬으면 하는 일들에 대해 논의했다.

김 시장은 “김포시 반려가족분들이 기다려왔던 공공진료센터가 곧 개소한다. 반려동물 의료 진료비 부담을 완화하고 반려동물의 건강관리를 위한 반려동물 전담 진료센터인만큼 많은 반려동물 가족분들이 마음 편하게 이용해주셨으면 한다”며 “반려동물은 사람과 똑같은 존재로 봐야 한다. 반려동물을 키우기 위해서는 김포시로 올 수 있게 반려동물이 행복한 도시, 반려동물 친화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시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는 지난 1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해왔으며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6월 24일 오후 6시, 운양역 환승센터에서 개소식 진행 후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진료를 시작한다. 진료를 받고자 하는 시민은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사전예약 후 이용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 진료 예약 개시일은 오는 24일이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