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발작성 기침 백일해 가파른 증가세…예방접종 6차례 당부

13일 창우너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정혜정 창원보건소장(왼쪽 세번째)이 최근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백일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가 발작성 기침인 백일해가 최근 가파른 증가세를 보임에 따라 이의 예방을 위해 아동에 대한 예방접종을 당부하고 나섰다.

창원시는 올해 지역 백일해 환자가 10일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0건에 비해 328명으로 증가함에 따라 중증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1세 미만 영아는 물론 모든 연령층에게 예방 접종을 당부한다고 13일 밝혔다.

백일해는 제2급 법정감염병으로 콧물이나 경미한 기침(1~2주간)으로 시작해 발작성 기침(이후 1~6주간) 등으로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기침할 때 공기 중으로 튀어나온 비말을 통해 전파되며 면역력이 없는 집단에서는 백일해 환자 1명이 12~17명을 감염시킬 만큼 전파력이 매우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백일해에 감염되면 주변 친구, 가족 등 같이 생활하는 사람들에게 전파 우려가 높으므로 모두 6차례의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불완전 접종자는 신속하게 접종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신생아를 포함한 1세 미만의 고위험군인 영아 보호를 위해, 임산부 백신 접종 및 아이를 돌보는 가족(조부모) 등 성인의 경우에도 아이와 접촉하기 최소 2주 전에 백일해 예방접종(Tdap)이 필요하다.

정혜정 창원보건소장은 “학생이 백일해를 포함한 호흡기 감염병이 의심되는 경우 등교·등원을 중지하고 의사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과 일상생활에서 손 씻기, 기침 예절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도를 요청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