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튀르키예 산업박람회 참가…158만 달러 수출협약

도내 중소기업 6개사 참가…상담 1082만 달러 성과
타 국가 대비 높은 가격 경쟁력 참가 제품 반응 높아

지난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튀르키예 이스탄불 엑스포 센터에서 열린 ‘튀르키예 산업박람회’.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도내 주력 산업인 기계·부품 분야 유라시아 시장 개척을 위해 ‘튀르키예 산업박람회’에 참가해 158만 달러의 수출협약(MOU)을 체결 했다고 13일 밝혔다.

경남도내 기계·부품 분야 중소기업 6개사는 지난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튀르키예 이스탄불 엑스포 센터에서 열린 산업박람회에 참가해 수출상담 77건(상담액 1082만 달러), 계약 기대58건(345만 달러)을 달성했다.

특히 참가 기업 중 ㈜이플로우는 수소 모빌리티 관련 108만 달러(한화 약15억원), ㈜영남메탈은 파이프 커플링 구매 50만 달러(한화 약7억원)의 수출협약을 현장에서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튀르키예 산업박람회는 올해로 30회를 맞는 유라시아 최대 산업 전시회로 기계, 용접, 자동화, 물류 및 에너지 등 분야의 혁신적인 제품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였다.

특히 한국산 기계부품은 유럽, 미국, 일본산 대비 높은 가격 경쟁력을 갖춰 튀르키예를 포함한 인근 유럽, 중동, 중앙아시아 등 많은 바이어들의 관심을 받았다.

튀르키예는 주요 글로벌 제조업체의 유럽향 생산기지로 활용되고 있으며 기계·부품 등 중간재 수입 의존도가 높아 도내 주력 산업인 기계·부품에 대한 수요가 높은 시장이다.

양상호 경남도 국제통상과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기계·부품 분야 유라시아 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발굴한 바이어와 기업 간 수출계약 체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도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