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자율주행차 운행 제도 마련…협력체계도 구축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자율주행자동차 운행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과 네트워크 협력체계 구축에 나선다.

인천시는 이달 중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과 관련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안을 인천시의회에 상정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조례에는 자율주행자동차 운송사업에 대한 행정·재정적 지원, 여객운송사업 한정운수면허 절차 및 기준,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협력 및 지원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된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말 인천의 구월, 송도, 영종, 인천국제공항 등 4곳의 도로 35㎞를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했다.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는 자율주행자동차 연구와 시범운행 촉진을 위해 각종 규제 특례를 적용하는 구역이다. 자율주행 관련 민간기업은 자율주행자동차를 활용해 여객과 화물 등을 유상으로 운송을 할 수 있다. 임시운행 허가 시 규제 특례를 적용받아 사업 목적에 적합한 자율주행 실증서비스도 구현 가능하다.

시는 올해 하반기 조례 공포가 이뤄지면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실증 중인 인천국제공항지구를 제외한 나머지 시범운행지구 중 1곳에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범 도입하고 실증에 나설 예정이다. 이후 남은 2곳에서도 실증을 이어나가고 실질적인 교통수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선버스와의 연계·대체 방안도 추진한다.

시는 또 오는 2027년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 마련을 목표로 설립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KADIF)과 자율주행자동차 운영 활성화 협조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 시, KADIF, 인천연구원은 상호 유기적 네트워크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의 자율주행 기술 및 산업 활성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 단계에서는 도심로, 전용로 등에서 비포장도로, 경찰 수신호 등에도 대응 가능한 자율주행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다.

이동우 시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조례 제정과 함께 KADIF, 인천연구원과의 협력을 토대로 모든 역량을 모을 것”이라며 “인천이 자율주행 분야의 중심지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