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00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 구속…계좌에 남은 40억 몰수 추징

입력 : 2024-06-13 09:12/수정 : 2024-06-13 11:49

우리은행 100억원 횡령 사고와 관련 해당 직원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집행했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12일 오후 30대 은행원 A씨에 대해 특경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김해의 한 지점에 근무하면서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우리은행이 모니터링을 통해 대출 과정에서 이상 징후를 포착하고, A씨에게 소명을 요구하자 A씨는 지난 10일 자수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횡령한 돈을 가상화폐와 해외 선물 등에 투자했다가 손실이 나면서 60억원을 날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 계좌에 남아있는 40억원을 몰수 추징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공범 여부와 정확한 투자 금액 확인 등 여죄를 계속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김해=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