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장 죽고 2명 실종…가거도 어선 전복, ‘뺑소니’였다

충돌 의심 선박 검거…해경 조사 중

입력 : 2024-06-13 09:06/수정 : 2024-06-13 10:50
통발어선 전복사고. 목포해경 제공, 연합뉴스

전남 신안 가거도 해상에서 13일 오전 발생한 통발어선 전복 사고를 낸 ‘뺑소니’ 의심 선박이 해경에 붙잡혔다.

목포해경은 이날 뒤집힌 선박에서 구조된 선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원인이 다른 선박과의 충돌로 인한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사고 시간대 통항한 한 상선을 특정한 뒤 추적 끝에 해당 선박을 멈춰 세우고 상선 관계자를 상대로 충돌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통발어선 뒤집힘 사고는 이날 오전 3시18분쯤 신안군 가거도 북동쪽 18.5㎞ 해상에서 발생했다.

승선원 9명 중 6명은 인근 어선에 의해 구조됐지만 선장 A씨는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나머지 외국인 선원 2명은 실종돼 해경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