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타일 깨지고 금 가고… 부안 지진 피해 신고 277건

전북 부안군에서 4.8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12일 부안군 계화면의 한 주택가에 지진으로 인해 떨어진 기왓장이 도로에 널브러져 있다. 뉴시스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규모 4.8의 지진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신고가 늘고 있다.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0분 기준 시설물 피해 신고는 모두 277건이 접수됐다. 전날 밤 집계(159건)보다 100건이 넘게 늘었다.

전북 부안이 239건으로 가장 많았다. 전북 정읍(19건) 고창(5건) 군산(4건) 익산(3건) 순창·김제·전주(각 2건) 광주(1건)에서도 피해 신고가 이어졌다.

지진으로 인해 화장실 타일과 유리창이 깨지거나 벽체에 금이 가고, 문이 제대로 개방되지 않는다는 신고가 주를 이뤘다. 국가유산에도 피해가 발생해 내소사 대웅전과 구암리 지석묘군, 개암사 석가여래삼존불상 등에서 신고가 접수됐다.

부안에서는 전날 오전 8시26분 첫 지진이 발생한 뒤로 총 17회의 여진이 발생했다. 대부분은 규모 2.0 이하의 미소지진이었다. 정부와 전북도는 이날 지진 발생지역인 부안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살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