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찰스3세, 반기문 만나 “北, 계속 오물풍선 보내나?”

입력 : 2024-06-13 06:02/수정 : 2024-06-13 11:21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살포를 언급하며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찰스 3세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세인트 제임스궁에서 열린 ‘찰스 3세 하모니상’ 시상식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한 한국 측 참석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아직도 오물풍선을 보내는가”라고 물었다고 참석자들이 12일 전했다.

참석자들은 찰스 3세에게 현재 한반도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간단히 설명했다고 한다.

이런 언급은 찰스 3세가 한국 측 참석자들과 지난해 11월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 등 한국과 관련된 대화를 하던 중 나왔다고 한다.


찰스 3세가 먼저 풍선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미뤄 한반도의 최근 상황을 관심 있게 챙겨보는 것으로 보인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찰스 3세는 왕세자 시절인 1992년 한국을 방문한 적 있고, 즉위 후인 지난해 11월에는 유럽 내 최대 한인타운이 있는 런던 서부 뉴몰든을 방문해 한인들을 만났다.

뉴몰든 방문 당시 만난 6·25전쟁 참전용사가 한국전이 ‘잊힌 전쟁’으로 불린다고 하자 올해 버킹엄궁에 참전군인 수십 명을 초청해 대대적인 환영행사를 열고 “한국전쟁을 기억하는 건 우리의 의무”라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북한은 네 차례에 걸쳐 1600개 이상의 대남 오물풍선을 날려 보냈다. 전국 각지에서 발견된 풍선 안에서는 폐지, 쓰레기류가 나왔다.

세계 주요 언론도 이 사안을 관심 있게 보도했다. 영국 방송 BBC는 이를 보도하면서 “1950년대 한국전쟁 이후 한반도에서 선전전에 풍선이 이용된 역사가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찰스 3세는 기후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 등에 기여한 공로로 반 전 총장에게 영국 국왕 재단이 처음 제정한 하모니상을 이날 직접 수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