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청년 실업률, 3년 만에 최대 폭 증가… 취업자 17만명↓


지난달 청년층(15~29세) 실업률이 6.7%로 1년 새 0.9%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여파를 겪던 2021년 2월(1.1%포인트) 이후 3년 3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청년층 고용률도 46.9%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포인트 떨어졌다. 고령층 중심의 취업자 확대 속에 청년층의 고용 둔화는 심화하는 양상이다.

통계청은 12일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891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월 26만1000명에서 한 달 만에 10만명 아래로 내려왔다. 실업자 수는 9만7000명 늘며 취업자 수를 웃돌았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휴일인 석가탄신일과 기상 악화 등 일시적 영향으로 취업자 증가 폭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청년층과 고령층의 고용 성적표도 엇갈렸다.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26만5000명 늘며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반면 청년층 취업자 수는 17만3000명 줄며 19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자영업자 등 고용 취약계층의 둔화세도 두드러졌다. 도·소매업 취업자 수는 1년 전 대비 7만3000명 줄며 지난해 2월(-7만6000명) 이후 가장 크게 감소했다. 자영업자가 주를 이루는 비임금근로자도 전년 대비 12만8000명 줄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사회 복지 서비스 취업자 수가 9만4000명 늘었다. 국내·외 관광객 증가로 숙박 및 음식점업(8만명)과 운수 및 창고업(4만9000명)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건설 경기 악화 여파로 건설업 취업자 수는 4만7000명 감소했다.

인구 대비 취업자 비율을 나타내는 고용률(15~64세)은 70.0%를 기록했다. 1989년 통계 작성 이래 5월 고용률 70%대는 처음이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관계부처 합동 일자리 전담반(TF) 회의를 열고 “5월 15~64세 고용률이 처음으로 70%를 기록했지만 취업자 증가 폭이 축소되고 고용 취약계층의 어려움도 지속되고 있다”며 “업종·계층별 고용상황을 더욱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