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매워 위험하다” 덴마크, 핵불닭볶음면 리콜

덴마크 수의식품청 공식 홈페이지에 발표된 '불닭 리콜' 성명서. DVFA 홈페이지

삼양식품의 인기제품 ‘불닭볶음면’ 3가지 맛이 덴마크 전역에서 회수 조치를 받게 됐다. 너무 매워 어린이를 비롯한 소비자에게 위험하다고 당국은 경고했다.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은 1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3×Spicy’ ‘핵불닭볶음면 2×Spicy’ ‘불닭볶음탕면’에 대한 리콜 방침을 발표했다.

DVFA는 “한 봉지에 든 캡사이신 함량이 너무 높아 소비자가 급성 중독을 일으킬 위험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며 “점막 자극, 메스꺼움, 구토 및 심각한 혈압 상승 등이 유해한 영향으로 최악의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DVFA는 “특히 어린이에게 해가 될 수 있다”며 “제품을 갖고 있다면 폐기하거나 제품을 구입한 매장에 반품해달라”고 권고했다.

불닭볶음면이 실제 문제를 일으킨 사례는 거론되지 않았다. DVFA는 “독일에서 매우 매운 칠리칩스를 먹고 어린이와 청소년이 여러 차례 중독된 사례가 있다”며 “이 라면은 그보다 더 많은 칠리(고추)를 함유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영국 BBC방송은 “덴마크 정부의 리콜 결정에 매운 음식 애호가를 포함한 누리꾼이 온라인에서 뜨거운 토론을 펼쳤다”며 “덴마크인이 매운 양념에 익숙하지 않아 리콜 사태가 벌어진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해외 커뮤니티 레딧에는 “내 덴마크인 친구는 싱거운 새우 빵에 후춧가루를 약간만 뿌려도 너무 맵다고 생각하더라. 덴마크 사람들이 매운 라면을 독극물 취급하는 건 놀랄 일도 아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불닭 제품이 맵다는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받은 건 전 세계에서 처음이다. 지난 3월 불닭 시리즈 주요 제품인 ‘까르보불닭’이 노르웨이에서 리콜됐으나 당시 이유는 통관 서류 누락이었다. BBC는 삼양식품의 해당 제품이 다른 나라에서 이런 내용의 ‘안전 경고’를 받은 적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불닭볶음면은 미국에서 품귀 현상이 빚어질 정도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1분기 삼양식품 매출 가운데 해외 비중은 75%로 지난해 1분기(64%)보다 10% 포인트 넘게 늘었다. 그 영향으로 삼양식품은 올해 1분기 기준 라면 업계 1·2위인 농심과 오뚜기의 영업이익을 추월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도 라면업계 1위에 올랐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