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중국 귀화’ 린샤오쥔 “中 국가 들을 때마다 자부심”

입력 : 2024-06-12 16:14/수정 : 2024-06-12 16:19
중국 쇼트트랙 선수 린샤오쥔(한국명 임효준)이 지난해 3월 열린 2023 KB금융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대회 시상식에서 남자 5000m 릴레이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중국 국가를 부르고 있다. 뉴시스

한국 쇼트트랙 간판선수로 활동하다 중국으로 귀화한 린샤오쥔(한국명 임효준)이 현지 언론에 “금메달을 따거나 중국 국가가 울려 퍼졌을 때 자부심이 솟구친다”며 귀화 이후의 심정을 털어놨다.

린샤오쥔은 지난 10일 중국 스포츠 전문지 티탄저우바오(영문명 타이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중국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었을 때 어떤 느낌이 들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처음엔 어색했지만 이제는 중국인이라는 자부심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린샤오쥔은 중국 귀화 후 국제대회 개인 종목 남자 500m 경기에서 처음 우승한 2022~2023시즌 ISU 월드컵 5차 대회를 언급하며 “(평창) 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보다 더 기뻤다”고 회상했다. “오랜 기간 감정을 억누르고 있었던 탓인지 나도 모르게 눈물이 많이 났다”고 그는 덧붙였다.

린샤오쥔은 2018년 평창올림픽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1500m 금메달을 따냈고 이듬해 세계선수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하는 등 에이스로 두각을 드러냈다. 그러나 시즌 뒤 훈련 중 동성 후배의 바지를 내린 사실이 드러나 선수 자격 1년 정지 중징계를 받고 중국으로 귀화했다.

그는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에서 중국을 대표해 금메달을 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린샤오쥔은 “계주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이 1차 목표”라며 “팀원들과 함께 행복한 결과를 얻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에선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단체전에선 메달을 딴 적이 없다”며 “당시 남자 5000m 계주에서 실수로 넘어져 메달을 놓친 아픈 기억이 있는데 2026 올림픽에선 힘을 합쳐 좋은 결과를 얻겠다”고 다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