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흔들려 난리, 서울도 느꼈다”…4.8 지진에 패닉

입력 : 2024-06-12 09:01/수정 : 2024-06-12 10:44
12일 오전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km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기상청 제공

전북 부안 남남서쪽 4㎞ 지역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해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 가운데 시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12일 오전 엑스(X·옛 트위터)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진에 놀랐다는 글이 전국에서 쇄도했다. “서울인데 태어나서 처음 지진 느껴봤다” “평촌인데 흔들리는 느낌이 들었다” “경기 북부에서도 느꼈다” “대전인데 건물이 흔들려서 너무 무서웠다” “대구에서도 침대가 흔들렸다” 등의 글이 이어졌다.

전라도 지역에서는 흔들림이 더 크게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안 옆지역인데 건물 흔들리고 난리였다” “전주 18층에 사는데 너무 흔들려서 서 있다가 벽을 잡았다” “군산인데 아파트가 흔들렸다” “전북인데 꽤 오래 흔들렸다. 아직도 심장이 두른거린다” 등이 제보가 잇따랐다.

일부는 긴급재난문자 알림에 크게 놀랐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또 북한인가 했는데 지진이라니” “긴급재난문자 왔는데 드디어 북한이 전쟁이라도 결심했나 했다” 등의 글이 올랐다.

12일 오전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km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6분49초쯤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 지역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위치는 북위 35.70도, 동경 126.71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8㎞다.

흔들림의 정도를 나타내는 계기 진도는 전북에서 최대 Ⅴ(5), 전남에서 Ⅳ(4), 경남·경북·광주·대전·세종·인천·충남·충북에서 Ⅲ(3)으로 관측됐다.

진도 Ⅴ는 거의 모든 사람이 진동을 느끼고 그릇과 창문 등이 깨지기도 하며, 불안정한 물체는 넘어지는 정도다. 진도 Ⅳ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수준이고, 진도 Ⅲ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다.

한편 기상청 지진재난문자 운영규정에 따르면 내륙에서 규모 4.0 이상~5.0 미만, 해역에서 규모 4.5 이상~5.0 미만의 지진이 발생하면 전국에 재난문자를 보내게 돼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